NativeLink™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전환율을 높이는 방법

Sandy Hirschel

06월 08, 2022

애플이 2021년 9월에 iOS 15와 함께 비공개 릴레이를 출시했을 때만 해도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일부 iOS 유저에게 디퍼드 딥링킹(Deferred Deep Linking) 기능을 제공할 수 없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비공개 릴레이는 Safari를 사용하는 iCloud+ 고객(iCloud 서비스 이용을 위해 요금을 지불하는 모든 사람)의 IP 주소를 마스킹하는 ‘비공개 VPN’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애플은 원래 출시 무렵에는 모든 iOS 사용자에게 비공개 릴레이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비공개 릴레이 기능을 베타 버전으로 출시했습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비공개 릴레이 기능을 수동으로 활성화한 유저는 일부에 불과하지만, 앞으로 비공개 릴레이가 더 많은 유저에게 출시되어 그 영향을 더 광범위하게 겪게될 것은 시간 문제일 뿐입니다. 어떻게 되든, Branch는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가지고 있습니다.

NativeLink는 비공개 릴레이가 디퍼드 딥링킹에 미치는 영향을 해결하기 위해 iOS 15와 동시에 출시되었으며, Branch가 개발한, Branch만의 독점 솔루션입니다. NativeLink는 개인정보 보호 중심의 혁신적인 온디바이스 디퍼드 딥링킹 경험을 제공합니다. iOS에 내장된 복사/붙여넣기 기능을 사용하여 어트리뷰션 매칭을 보장하는 동시에 유저가 원하는 콘텐츠로 유저를 (앱 인스톨 과정을 거친 후에도) 이동시켜 줍니다.

비공개 릴레이의 NativeLink 사용자 경험 흐름

Branch 자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유저가 NativeLink 사용과정을 거칠 경우에도 전환률에 대한 통계적 영향이 없었습니다만, 출시 초창기의 템플릿에는 사용자 경험을 최적화하기 위한 디자인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출시되어 완전히 새로워진 NativeLink를 소개합니다.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기능은 다양한 장점이 있습니다.

Branch는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더 나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NativeLink의 성공을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통해 HTML을 자유롭게 수정하여 NativeLink 기본 템플릿을 편집할 수 있습니다. 이제 앱 인스톨 사용자 경험에 브랜드 색깔을 완전히 녹여낸 템플릿을 만들 수 있습니다.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예시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의 주요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Branch 대시보드에서 바로 모든 NativeLink 템플릿의 문구, 디자인 및 브랜딩을 손쉽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또한 21개 이상의 언어로 문구를 현지화할 수 있습니다. 
  2. 여러 버전을 만들어 NativeLink 사용 경험의 모든 항목을 테스트하면서 어떤 템플릿의 성과가 더 좋은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3. 다양한 템플릿을 테스트하여 성과가 좋은 디자인을 찾아낼 수 있습니다. 가장 성과가 좋은 템플릿을 기본 템플릿으로 채택하여 전환 최적화를 시작해보세요.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사용하면 NativeLink 사용자 경험을 완전히 바꿀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더 자유로운 디자인 수정이 가능할 수록, 더 강력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수록 더 나은 전환 성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많은 사용자들이 이제 초창기 NativeLink 디자인에 익숙하다는 점을 유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즉, 기본 템플릿에 비해 새로 커스터마이징한 템플릿이 성과가 더 나은지 충분히 테스트하여 그 성과를 확인해야 합니다. 경우에 따라 기본 NativeLink 템플릿이 여전히가 제일 좋은 성과를 낼 수도 있습니다.

NativeLink 템플릿을 커스터마이징하는 방법

Branch를 사용하면 모든 NativeLink 템플릿을 대시보드에서 곧바로 손쉽게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주요 작업 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1단계: 기본 NativeLink 템플릿 복제

커스터마이징 프로세스는 딥뷰 (Branch의 앱 콘텐츠 미리보기)를 편집하는 방식과 유사합니다. 먼저 Branch 대시보드에 로그인하여 ‘설정’ 섹션으로 이동합니다. 여기에서 ‘Deepview Manager’ 탭을 선택합니다. ‘ Branch NativeLink 템플릿‘을 복제한 다음 편집을 시작합니다.

NativeLink 기본 템플릿 복제

2단계: 새 버전 만들기

이제 다른 딥뷰와 마찬가지로 NativeLink 템플릿의 룩앤필을 편집할 수 있습니다. ‘에디터’ 탭에서 HTML을 자유롭게 사용하여 템플릿의 문구나 레이아웃, 브랜딩을 수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최대 21개의 언어 옵션으로 현지화 콘텐츠를 구성할 수 있습니다. 엔드유저의 기본 브라우저 언어 설정에 따라 NativeLink 화면에 표시되는 언어가 결정됩니다.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HTML 화면 예시

3단계: 기본 NativeLink 템플릿으로 설정

변경 사항이 만족스러우면 새 템플릿을 NativeLink 기본값으로 설정합니다. 선택한 NativeLink 템플릿이 활성 디자인임을 나타내는 주황색 배너가 표시됩니다. 이제 끝입니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새로운 기본 NativeLink 템플릿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 기능, 지금 바로 사용 가능합니다.

Branch의 NativeLink를 사용하면 비공개 릴레이를 활성화한 iCloud+ 사용자가 IP 주소 없이도 원활한 디퍼드 딥링킹 경험을 계속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어트리뷰션 매칭이 보장됩니다. 현재 NativeLink를 사용하고 있지 않다면 꼭 한 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NativeLink Customization을 활용하여 NativeLink 사용자 경험을 완전히 바꿔보세요. 전환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디자인을 완벽하게 관리하고, 전 세계에 걸쳐 현지화하며, 일관된 앱 인스톨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은 Branch의 기업 고객에게 추가 비용 없이 제공됩니다.


여기에서 NativeLink 커스터마이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거나 고객성공 관리자에게 문의하세요.

Get the latest mobile knowledge

To help you fuel cross-channel and cross-platform mobile growth, our team works hard to deliver the most current, relevant resources.

You are subscribed! 🚀